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병원 이송 구하라… 집 안에 연기 피운 흔적

공유
0


병원 이송 구하라… 집 안에 연기 피운 흔적

center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26일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새벽 0시40분께 구하라가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쓰러진 채로 구씨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구하라는 의식이 없었으나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고,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