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개인택시 면허 매입 논란, "면허만 사준다고 문제해결 안돼"

기사입력 : 2019-05-27 20: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재웅 쏘카 대표 사진=뉴시스
최근 SNS(소셜네트워크)를 통해 포티스 이찬진 대표가 '타다(TADA)의 개인택시 면허 매입'을 제안하자 쏘카 이재웅 대표는 '면허만 사준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응수했고 이에 대해 베어베터 김정호 대표는 이 대표가 발을 뺀다며 비난했다.

이찬진 대표와 이재웅 대표의 SNS상의 '댓글 토론'에서 이찬진 대표가 6500만원 정도 하는 개인택시 면허를 매입하고 정부가 이 면허를 타다와 같은 사업의 면허로 전환해주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에 이재웅 대표는 기업에서 택시면허 사는 기본 취지는 좋은데 정부가 주도해서 틀을 만들지 않으면 방법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재웅 대표는 개인택시 기사들이 면허를 매각한 후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 사회보장제도 논의 없이 기업이 면허만 사들이면 갈등이 해결된다고 보는 것은 너무 한쪽에만 치우치는 것이라면서 택시면허 매입 방안에 대해 일축했다.

이어 그는 택시업계가 그동안 이런 제안을 하지 않은 것은 면허를 팔아도 이전 수준의 수입을 유지해 줄 대안의 일자리가 없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공동 창업자로 현재 베어베터(사회적 기업)를 운영하고 있는 김정호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민은 1억 원이나 모아 그 돈으로 개인택시 면허를 사고 면허 취득 기간에 맞는 무사고 이력을 쌓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우버같은 외국계, 대기업은 아무런 면허 취득도 안 하고 투자도 안 하고 가가용 운전자나 모으고 아무나 써서 운행하며 수입을 올려도 되냐'며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김 대표는 이찬진 대표와 '택시면허 매입'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지만 이재웅 대표가 "면허만 사준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며 택시 기사들의 생계자체를 보장할 수 없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대응하자 김 대표는 이 대표가 발을 뺀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대표는 서민택시기사가 생계 대책이 없다는 이야기라며 복합적인 정책이 결정돼야 개인택시가 연착륙할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라는 해명도 덧붙였다.

한편 타다는 최근 이동의 기준을 바꾸는 신개념 교통수단으로 택시보다 더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오은서 기자 oestar@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