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쉽스토리] 단군 이래 최대 조선사 한국조선해양 출범

권오갑 부회장 대표이사로 선임…울산지방법원에 등기 신청

기사입력 : 2019-06-04 15:35 (최종수정 2019-06-04 16: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조선해양 조직도. 사진=울산광역시 (자료=현대중공업 공시자료)
한국조선해양이 지난 3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권오갑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며 새로운 회사의 출범을 알렸다.

이날 한국조선해양(분할 존속회사)과 현대중공업(분할 신설회사)은 울산지방법원에 각각 등기신청을 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 실사 단계와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 승인단계, 해외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 승인단계가 남아있다"며 "산업은행이 이번 거래를 주도한 만큼 국내 단계는 승인이 확실시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절차가 마무리되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하나가 되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세계 최대 규모의 조선사가 탄생한다.

조선·해운 분석 전문업체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에 대해 현대중공업이 25척을 수주했으며 대우조선해양이 18척을 수주했다. 두 업체 수주실적을 합치면 전세계 LNG운반선 발주량 71척의 약 60%를 차지하는 셈이다.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의 경우도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VLCC 13척을 수주했고 대우조선해양이 16척을 수주 했다. 이는 전세계 발주량 40척 중 약 72%에 해당한다.

LNG운반선과 VLCC는 모두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한국 조선소가 역량을 집중시켜 중국을 앞지를 수 있는 선종들이다.

또한 동일한 컨트롤타워(한국조선해양)가 생겨 국내 업체끼리 손해를 감수하며 피 튀기는 싸움을 펼치는 '제 살 깎아먹기 식' 수주경쟁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LNG운반선 수주방식은 저가입찰방식으로 진행돼왔다. 이에 따라 기존 '조선 빅3(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체제였을 당시에는 해외시장에서도 한국 조선사끼리 저가입찰방식으로 출혈경쟁을 해왔다. 하지만 한국조선해양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 적절한 중개를 하면 최소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출혈경쟁을 벌일 필요가 없어 양사에 긍정적 효과를 준다.

연구개발(R&D)분야의 성장성도 기대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중간지주회사 역할과 R&D와 엔지니어링 기능을 통합한 기술중심 회사로 운영된다. R&D 인력 구성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같은 식구가 된다면 양 사의 R&D 부문 인력이 차출돼 R&D센터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물적분할 후 대우조선인수는 긍정적 측면이 있지만 현대중공업 노조는 고용보장에 대한 불안을 느끼고 있다.

지난 3일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공동대표는 "분할 후에도 현대중공업 직원들에게 어떠한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는 점을 분명하게 약속한다. 단체협약 승계와 고용안정 등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조는 "이는 구두약속일 뿐 문서화로 확인시켜주지 않아 불안하다"고 말했다.

구두약속을 했어도 인력 구조조정을 한 사례(2014년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소송 판례)가 있고 이에 대해 노조가 항의해 소송을 건 적이 있지만 퍠소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노조는 구두약속을 신뢰하지 않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실사는 지난 3일부터 시작됐다. 14일까지 대우조선해양 실사 마무리가 끝나면 국내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 승인만 남게 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