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12일부터 '부분 직장폐쇄'...노조 반발

부산공장 근무형태 주간 1교대로 변경...야간가동 전면 중단
업계 "상시적 1교대 체제로 굳어지면 대규모 인력 감축 불가피"

기사입력 : 2019-06-11 20: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생산라인. 사진=뉴시스
르노삼성자동차가 12일부터 '부분 직장 폐쇄'에 들어간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차는 10일 노조에 근무형태 변경 협의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기존 주·야간 2교대인 부산공장 근무형태를 주간 1교대로 바꾸는 내용이 골자다. 부산공장 야간가동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의미다.

이는 연간 30만대 수준이던 생산량이 감소하고 지난 5일 노조의 전면 파업 선언으로 공장 가동률도 크게 떨어진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노조 집행부의 전면 파업 선언 이후에도 생산직 직원들의 출근율이 높은 편이었으나 유독 조립라인 직원의 출근율이 저조했다.

이로 인해 시간당 생산량이 크게 줄어 전면 파업 선언 이후 부산공장 차량 생산량은 평소 대비 10~2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르노삼성 사측이 더이상 노조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반면 노조 측은 사측이 일방적으로 직장폐쇄 카드를 꺼내들었다며 노조를 따르지 않는 사람만 골라 공장을 돌리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1교대 근무체제가 한시적이 아닌 상시적 근무체제로 굳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 경우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도 불가피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