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여수 야산에 경비행기 추락… 조종사 낙하산으로 탈출

여수 야산에 경비행기 추락… 조종사 낙하산으로 탈출

center
사진=뉴시스
13일 오후 1시 59분쯤 전남 여수시 소라면 한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 훈련용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사고가 난 경비행기는 교통대학교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조종사 A(25)씨 1명만 탑승했다.

A씨는 추락 당시 낙하산을 이용해 탈출했다. 기체는 행인이나 건물이 없는 야산 자락에 떨어졌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조대는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낙하산이 전깃줄에 걸리면서 가벼운 상처만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훈련기는 이날 오후 1시 52분 여수공항을 이륙해 비행훈련원 사무실이 소재한 무안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기체는 2016년 6월 17일 무안군 현경면 수양리 야산의 밭에 추락한 경비행기(SR-20)와 같은 기종이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