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기아차 새 소형 CUV ‘셀토스’ 티저 공개

이달 20일 인도서 선보여...올해 하반기 국내에서 판매 예정

기사입력 : 2019-06-16 10: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기아자동차 소형 CUV '셀토스' 사진 제공=오토블로그닷컴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 ‘셀토스(Seltos)’ 모습이 처음 공개됐다. CUV는 기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비해 크기는 작지만 연비가 높은 차량을 말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이달 20일 최초로 선보이는 셀토스의 티저(teaser)를 입수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티저는 자동차 등 제품 모습을 보여주지 않아 소비자 호기심을 자극하는 광고 기법이다.

로이터는 셀토스라는 이름이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용맹스러운 헤라클레스의 아들 켈토스(Celtos)에서 유래했다며 속도(speed)와 스포티(sporty)한 면을 강조하기 위해 이름에 있는 c(Celtos)를 s(Seltos)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티저에는 기아차가 지난 2007년부터 기아자동차 디자인을 대표하는 ‘호랑이 코 그릴(grille)'이 이번에도 예외 없이 적용된 점이 눈에 띈다.

셀토스에 적용된 그릴은 기존 기아차 모델에 비해 넓게 이뤄진 점이 특징이다.

그릴은 자동차 엔진을 식혀기 위해 외부 공기가 들어갈 수 있도록 만든 ‘라디에이터 그릴’의 줄임말이다.

과거에는 대다수 자동차 업체들이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에 큰 비중을 두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에는 소비자가 차량을 구입할 때 눈 여겨 보는 부분 중 하나가 그릴이다.

이와 함께 운전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음악과 TV 등 오락을 제공하기 위해 차량 내부에 10.25인치 화면을 갖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장착한 것도 주요 관전 포인트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는 이달 20일 처음 모습을 공개한 후 올해 하반기부터 한국과 인도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라며 “미국 자동차 시장을 겨냥한 모델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셀토스는 기아차가 인도에서 최초로 생산하는 CUV라는 점에서 언론의 주목을 받아왔다.

인도 제2 도시 아난타푸르에 있는 기아차공장에서 생산되는 셀토스는 차량 가격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일부 인도 언론매체는 셀토스 가격이 110만~160만 루피(약 1868만~2718만 원)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