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픽셀디스플레이, 인도 나라야나 헬스, 마줌다르 쇼 메디컬 재단과 양해각서 체결

스마트폰으로 시력 검사하는 혁신의료 기술 보급 확대

기사입력 : 2019-06-16 12: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의 픽셀디스플레이는 인도의 나라야나 헬스, 마줌다르 쇼 메디컬 재단(MSMF)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현지 시간) 메나FN 등 인도언론이 전했다.

나라야나 헬스는 마줌다르 쇼 재단과 함께 세계적인 가속기 업체인 더게인, 한국의 픽셀디스플레이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해각서 내용은 픽셀디스플레이가 인도에서 스마트폰으로 시력검사를 하는 제품 보급과 검증으로 제품의 시장 진출 및 확대의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나라야나 헬스 실무 책임자인 폴 살린스 박사는 "우리와 MSMF는 사업이 의료 지식을 확장하고 더게인이 이 선택한 한국의 픽셀디스플레이의 제품이 병원에서 그 유효성을 입증할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와 해외업체뿐 아니라 더 많은 가속기와의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게인은 "'세계지적재산권기구(IPN)'가 글로벌 IP 브릿지를 구축하는 것뿐만 아니라 인도와 픽셀디스플레이간의 비즈니스 교류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기회는 인도에 대한 글로벌 혁신과 시장 진출 전략에 대한 노출을 제공하여 인도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에게도 이익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픽셀디스플레이는 나라야나 헬스시티에서 엄격한 제품 및 시장 검증을 거치게 된다. 회사는 AI 기반의 모바일 소아 안과 검안 솔루션을 개발했다. '기좁테(KIZOPTER)'라고 불리는 이 혁신적인 기술은 모바일 이외의 추가 하드웨어 없이 아이들의 정확하고 빠른 시력 검사에 도움이 된다.

픽셀디스플레이의 CEO 권태현은 "이런 기회가 와서 매우 기쁘다. 초기 안과 검진은 4세 이전의 소아 안과 질환의 95%를 치료할 수 있지만 안구 검사를 받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협회가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