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올해 내수판매 17년 만에 역대 최고

1∼5월 국내 시장점유율 72.6%…2014년 이후 처음 70% ‘기염’

기사입력 : 2019-06-16 21: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현대·기아차가 올해 국내시장 판매에서 1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해 1∼5월 내수판매는 현대차가 32만3126대, 기아차가 20만465대 등 모두 52만3591대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2002년에 기록한 역대 최고치(51만7900대)를 17년 만에 갈아치웠다.

현대·기아차의 국내시장 점유율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현대·기아차의 올해 1~5월 국내시장 누적 점유율(수입차 포함)은 72.6%로 2013년(73.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국내시장 점유율이 2014년(70.4%) 이후 5년 만에 70%를 넘어서는 성적표를 거머쥐었다.

업계 관계자는 “크게 두 가지 요인 때문에 현대·기아차가 국내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두 가지 요인은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으로 소비심리가 좋아진 데다 현대·기아차가 최근 내놓은 새차들이 품질과 가격 등에서 국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가 지난 5월부터 판매한 쏘나타가 1만3000대가 팔리며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다”며 “지난해 출시된 현대차 싼타페와 팰리세이드, 제네시스 G90, 기아차 K9 등 신차 효과에 힘입어 차량 판매가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고 풀이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