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열회사에 '회장님표' 김치·와인 강매한 태광그룹

기사입력 : 2019-06-17 12: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공정거래위원회는 19일 태광그룹 소속 19개 계열회사가 총수일가가 100% 지분을 보유한 '티시스'의 사업부인 '휘슬링락CC'로부터 김치를 고가에 구매한 사실을 적발했다.

또, 총수일가 지분율 100%인 '메르뱅'으로부터는 합리적 기준 없이 와인을 사들인 사실도 적발했다.

공정위는 이에 따라 이호진 전 회장과 김기유 그룹 경영기획실장, 태광산업과 흥국생명 등 19개 계열회사 법인을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1억8000만원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태광그룹 계열회사들은 2014년 상반기부터 2016년 상반기까지 그룹 계열 골프장인 휘슬링락CC가 공급한 김치 512t을 95억5000만 원에 구입했다.

김 실장이 김치 단가를 종류에 관계없이 10㎏에 19만 원으로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계열회사별 구매 수량까지 할당했고, 각 계열회사는 이를 부서별로 나눴다.

계열사회들은 김치를 직원 복리후생비나 판촉비 등으로 사들여 직원들에게 급여 명목으로 택배를 통해 보냈다.

태광산업 등 일부 계열회사는 이 김치를 사려고 직원들의 사내근로복지기금에도 손댄 것으로 드러났다.

휘슬링락CC 김치를 계열회사들이 일사불란하게 구매하게 된 것은 휘슬링락CC가 속한 회사인 티시스가 총수일가가 100% 지분을 보유한 특별한 지위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임직원들이 받은 김치는 제대로 된 김치도 아니었다.

강원도 홍천의 한 영농조합에서 위탁 제조됐으나 식품위생법에 따른 시설기준이나 영업등록, 설비위생인증 등을 준수하지 않아 고발돼, 현재 재판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게다가 가격도 비쌌다. 알타리무김치든 배추김치든 1㎏당 1만9000원에로 판매됐다.

CJ '비비고' 김치의 경우 배추김치는 ㎏에 6500원, 알타리무김치는 7600원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2~3배 비싼 것이다.

계열회사는 복리후생비나 사내근로복지기금을 털어 포인트에 상당한 금액을 휘슬링락CC에 지급했다.

태광그룹 계열회사들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9월까지는 이 전 회장의 부인과 딸이 지분 100%를 갖고 있고 부인이 대표이사를 맡은 계열회사인 메르뱅으로부터 와인을 46억 원어치 구매, 일감을 몰아준 사실도 적발됐다.

그룹 경영기획실은 2014년 8월 계열회사들에 명절 때 메르뱅에서 와인을 구매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하도록 지시했다.

19개 계열회사가 2년 넘게 김치와 와인 구매를 통해 총수일가에 제공한 이익은 33억 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치 고가 매입을 통해 휘슬링락CC에 넘어간 이익은 25억5000만 원 이상이며 대부분 이 전 회장과 가족들에게 배당 등으로 지급됐다.

와인 대량 매입을 통해 메르뱅에 제공된 이익은 7억5000만 원으로 이 전 회장의 부인 등에게 현금배당, 급여 등으로 제공됐다.

티시스는 2013년 당기순손실이 71억 원에 달했지만 2014년에는 30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고 흑자 규모는 2015년 115억6000만 원, 2016년 160억 원 등으로 늘어났다.

메르뱅도 당기순이익이 2015년 5억7000만 원에서 2016년 12억4000만 원으로 급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