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미 국방부, 중동에 미군 1,000명 증파…이란의 유조선 공격 새 증거도 제시

기사입력 : 2019-06-18 14: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의 샤나한 국방장관 대행(사진)은 17일(현지시간) 당면한 이란의 위협으로부터의 ‘방위’를 위해 중동에 미군 약 1,000명을 증파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정권은 지난 5월에 원자력 항공모함과 전략 폭격기 등을 중동에 파견하고, 미군 1,500명 증파를 표명했지만 호르무즈 해협 부근에서 일본 해운회사들이 운항하는 유조선 등이 공격된 사건 이후 군 파병은 처음이라 긴장이 더 높아질 수 있다.
성명에서 “최근의 이란에 의한 공격은 이란이나 산하의 무장 세력에 의한 적대행위라는 정보의 신뢰성을 입증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미국은 이란과의 분쟁을 요구하지 않았다”라고 전제한 후 중동 지역의 미군부대나 국익을 지키기 위해 증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 국방부는 같은 날 유조선 공격에 대한 이란의 개입을 나타내는 증거로서 새로 11장의 컬러사진을 공표했다. 여기에는 이란의 정예부대인 이슬람혁명수비대의 선박과, 불발이었던 수뢰를 제거한 후에 남은 부품 등이 찍혀 있다며 “영상이나 신속히 수뢰를 제거하는 인력들의 숙련도를 볼 때 이란에 공격의 책임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