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일본"환적 의심 북한 선박 '안산1호'와 국적 미상 소형 선박 포착"

공유
0


[글로벌-이슈 24]일본"환적 의심 북한 선박 '안산1호'와 국적 미상 소형 선박 포착"

일본 외무성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의심 행위를 적발했다며 18일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달 13일과 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 '안산 호'와 국적을 알수 없는 소형 선박 1척이 나란히 근접해 있는 사진이다.
center
북한 선박 안산 1호와 국적 미상의 소형선박이 공해상에서 환적을 하고 있다며 일본 외무성이 공개한 사진. 사진=일본 외무성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13일과 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 `안산 1호’와 국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 1척이 6회나란히 근접한 것을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외무성은 "이들 선박이 호스를 연결했다는 점에서 모종의 작업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가 금지하는 환적을 했던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이번 사안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북한 선박 ‘안산 1호’는 이미 국제사회의 제재망에 올라 있는 선박이다.
center
유엔 제재대상에 올라 있는 북한 선박 '안산 1호'와 국적 미상의 소형 선박이 공해상에서 환적으로 의심되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이론 외무성이 공개한 사진. 사진=일본 외무성


안보리 대북제제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이 지난 3월 공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안산 1호’는 지난해 선박 간 불법 환적에 가담해 유류 제품을 옮겨 실었다.

대북 제재에도 북한의 불법 환적이 끊이지 않으면서 국제사회의 단속 노력도 강화되고 있다.

미국은 최근 '북한이 지난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을 통해 연간 수입 한도양인 50만 배럴의 7배가 넘는 양의 석유를 수입했다'며 유엔 안보리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 미국은 이 서한에서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에 대한 정제유 공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 영국, 캐나다 등 7개국이 지난해 초부터 동중국해와 근해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고 밝헜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국제적인 감시 강화가 필요하다"면서 "북한 문제에 직접 관련된 한국, 중국, 러시아 등에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한층 더 깊은 연대를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