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의 반격, 증권사 웃는다...대대적 이익 발생 기대

채권운용서 깜짝이익 기대

기사입력 : 2019-06-19 11: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고채 수익률 추이, 자료=하나금융투자
1분기를 정점으로 실적둔화가 예상됐던 증권사에 때아닌 훈풍이 불고 있다. 금리인하 쪽으로 분위기가 쏠리며 보유 중인 채권에서 대대적인 운용이익의 발생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채권에 힘입어 증권사는 2분기도 호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다.

채권의 반격에 증권사들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상승 방향으로 정주행할 것이라는 금리가 시장의 예상을 깨고 하락방향으로 역주행하고 있다. 시장금리와 거꾸로 움직이는 채권의 특성상 금리인하에 따른 채권이익의 발생이 기대된다.

지난달을 기점으로 금리의 하락추세는 뚜렷하다.

미중 무역분쟁 악화 이후 국내 채권금리의 하락세가 매섭다. 주요 국고채 수익률은 지난 2016년 이후 최저치 수준으로 하락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권사의 주요 운용 대상인 국고채 3년물 수익률은 지난달 16일 1.700%의 지지선이 무너진 뒤 이달 18일 1.493%로 주저앉았다.

중장기 국고채물도 마찬가지다. 같은 기간 국고채 5년물은 1.710%에서 1.526%로, 국고채 10년물은 1.820%에서 1.614%로 추락했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성장둔화의 우려, 예상보다 낮은 물가, 주요국 20개국(G20)회담 이전 미중무역협상의 부재 등으로 낮은 금리 수준을 제외하고는 금리의 상승모멘텀을 찾기가 어렵다”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 대외의 통화완화 기대가 강화되면서 한은의 금리인하를 압박하는 시장흐름이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눈에 띄는 대목은 시장금리 하락이 증권사의 채권운용 쪽에서 이익으로 돌아온다는 점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대형사의 국내금리변동과 손익에 노출된 채권규모를 감안하면 평균 듀레이션(투자자금 평균회수기간) 0.5년 가정 시 최근의 금리하락(30~40bp)에 따른 산술적 채권평가이익 규모는 200억 원 이상으로 전망하고 있다. 1bp는 0.01%포인트로 국고채 수익률이 0.3%-0.5%포인트 하락시 약 200억 원 안팎의 채권이익이 발생하는 것이다.

채권에서 대규모 이익발생이 확실시됨에 따라 2분기 증권사가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증권업은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평가이익을 누릴 수 있는 유일한 업종”이라며 "부진한 위탁매매(브로커리지)의 영업환경에도 불구하고 투자은행(IB)과 운용손익의 성장을 통해 2분기에도 양호한 이익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