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철도시설공단, 60조 규모 터키 철도인프라 확장 '우리 손으로'

공유
1


[글로벌-Biz 24] 철도시설공단, 60조 규모 터키 철도인프라 확장 '우리 손으로'

터키 철도청과 철도사업 협력 위한 양해각서 체결
터키, 2023년까지 60조 원 투자해 철도 2배 연장
철도공단 "터키 철도청이 한국의 사업 참여 공식 요청"

center
한국철도시설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왼쪽)과 터키철도청 알리 이산 위건 청장(오른쪽)이 18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터키 철도청의 공식 요청을 받아 60조 원 규모의 터키 철도인프라 확장사업에 참여한다.

철도공단은 18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터키 철도청과 철도사업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공단은 국내 철도 분야의 혁신경험과 노하우를 전하고 한국이 터키의 고속철도를 포함해 철도인프라 현대화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은 "터키 철도청이 철도인프라 사업 발주에 한국의 참여를 공식 요청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사업 수주를 위해 한국의 우수한 철도 기업과 함께 체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터키 정부는 '비전 2023' 계획에 따라 약 500억 달러(약 58조 5000억 원) 규모의 철도 인프라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2023년까지 터키 철도 총연장은 현재보다 1만2197km 늘어난 2만 5000㎞가 될 예정이다.

공단은 우선 터키 철도청의 협조 하에 한국의 삼보기술단과 공동으로 사업성 있는 고속철도 노선 발굴을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해외건설협회는 지난 4일 이 사업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시장개척비용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