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스마트팜 확대 위한 축산분야 IT 융·복합사업 지원

보령시와 '지능형 축산관리시스템 보급·확산' 협약 체결
빅데이터 분석, 원격제어시스템 구축으로 농가소득 증대 기여

기사입력 : 2019-06-19 23: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왼쪽)과 김동일 보령시장(오른쪽)이 18일 보령시청에서 지능형 축산관리 시스템 보급·확산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본사가 있는 충남 보령시 지역의 스마트팜 활성화를 위해 축산분야 IT 융·복합사업 지원에 나선다.

중부발전은 보령시와 18일 보령시청에서 '지능형 축산관리시스템 보급·확산'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스마트팜 확대를 통해 농·식품산업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농가소득 증대와 농촌지역 인구유입을 유도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 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은 보령시에 '지능형 축산관리 시스템' 사업을 위탁하게 되며 총 사업비 8억3400만원 중 5억원을 지원한다.

축산분야 스마트팜은 사물인터넷(IoT) 융·복합으로 소 등 가축의 목이나 다리에 스마트 태그를 부착, 언제 어디서나 축사환경과 가축의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농업분야와 달리 끊임없이 움직이는 동물 각각의 개체 관리가 가능하며 질병차단과 생산성향상뿐만 아니라 동물복지도 가능하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보령지역의 특화산업인 축산농가에 활력을 불어넣어 고령화와 FTA 체결로 어려운 농어촌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