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엔터테인먼트 회사는 지금 호황”… 인재 확보 경쟁

공유
0


“엔터테인먼트 회사는 지금 호황”… 인재 확보 경쟁

center
방탄소년단


메이저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이 잇따라 신입사원 채용에 나서고 있다.

2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국내 '명문'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이 이달 들어 앞다퉈 신입과 경력 사원을 공개채용, 인재 확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구촌을 떠들썩하게 한 방탄소년단(BTS)의 활약에 힘입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월 공채에 이어 이달에도 신입과 경력 사원 수시 채용을 계속하고 있다.

모집 분야는 ▲경영지원 ▲마케팅 ▲디지털커뮤니케이션 ▲IP·이커머스 ▲크리에이티브 ▲PR ▲프로젝트 관리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등이다.

시가총액 1조 원에 달하는 연예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부터 2분기 신입과 경력 사원 정기 채용을 시작했다.

모집 분야는 ▲가수 매니지먼트 ▲프로듀싱 ▲미디어기획 ▲중국사업부 ▲IT사업본부 ▲경영지원 등으로, 1년 계약직으로 근무한 후에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다.

다음달 8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JYP엔터테인먼트도 지난 7일부터 오는 23일까지 2019년 공개채용을 시행하고 있다.

모집 분야는 ▲가수매니저 ▲배우매니저 ▲마케팅 ▲팬마케팅 ▲크리에이티브 ▲조리사 ▲안무가 ▲연출가 ▲일본지사 트레이닝 ▲사업기획 등 모두 24개다.

사람인은 "세계적으로 기획력과 마케팅파워, 아티스트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명문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은 앞으로도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구직자들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