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중, 고소·고발된 노조 조합원 100명 육박

공유
0


현대중, 고소·고발된 노조 조합원 100명 육박

center


현대중공업은 20일 생산작업을 방해한 노조 조합원 13명을 추가 고소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날 사내소식지에서 "18일 오토바이로 물류를 막은 13명을 특정해 고소했다"며 "이들은 본관 앞 사거리와 골리앗크레인 레일 등에 고의로 오토바이를 주차, 심각한 생산 차질을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고소로 법인분할(물적분할) 주주총회장 점거, 파업 중 업무방해, 물리력 행사 등으로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된 조합원은 모두 8건, 95명으로 늘었다.

회사 측은 또 소식지에서 "회사 부채가 17조 원이라든가, 현대글로벌서비스를 한국조선해양 자회사로 만든다든가 하는 거짓 주장이 사내에 돌고 있다"며 "실질적인 회사 부채는 4조 원이고, 글로벌서비스의 한국조선해양 편입은 검토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