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조기 수급자 60만 육박… “수입 없으니 쥐꼬리 연금이라도”

기사입력 : 2019-06-20 10: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민연금 수령액이 줄어들더라도 본래 연금 지급이 시작되는 나이보다 일찍 연금을 받는 사람이 60만 명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3월 현재 조기노령연금 수급자는 59만243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 48만343명이었던 조기노령연금 수급자는 2016년 51만1880명, 2017년 54만3547명, 지난해 58만1338명 등으로 증가, 4년도 채 되지 않은 사이에 10만9900명, 22.9%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조기노령연금 수급자가 늘어나는 것은 명예퇴직 등 실직으로 수입원이 없어진 사람들이 연금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조기노령연금은 의무가입기간인 10년 이상 보험료를 낸 55세 이상 가입자가 소득이 없을 때 연금을 1~5년 앞당겨 받을 수 있는 제도다.

대신 55세에 청구하면 기본연금액의 70%만 연령별로 지급받을 수 있고 1세가 늘어날 때마다 6%씩 지급률이 상향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