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G 자율주행차' 서울 도심서 시험운행

공유
0


'5G 자율주행차' 서울 도심서 시험운행

center
5G 기술이 적용된 자율주행 버스가 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G 기술이 적용된 자율주행차가 사람을 태우고 서울 도심을 달렸다.

서울시는 22일 오전 10시 5G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서 개최했다.

5G 기반 자율주행을 위한 네트워크, 관제플랫폼 등 관련 인프라는 주관 사업자인 SK텔레콤이 조성했다. 이날 SK텔레콤은 11인승 버스로 5G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5G를 기반으로 제작된 자율주행 버스 4대와 승용차 3대가 월드컵 북로 1.1km를 달렸다. 총 7대의 차량에 시민들을 직접 태우고 운행하면서 5G기반 신호인식, 고장차량 회피 등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탑승자는 이 버스 안에서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멀티미디어 방송채널과 게임을 즐길 수 있었고 앞 차량이 수집한 영상 등을 5G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 받을 수도 있었다.

행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됐으며 서울시는 행사를 위해 도로 8개 차로 가운데 6개 차로를 통제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