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래동 ‘붉은 수돗물’, 1000세대 사용중단 권고 유지

기사입력 : 2019-06-22 21: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래동 주민들이 지원된 급수차를 통해 물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천에 이어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서도 ‘붉은 수돗물’ 사건이 발생 했으나 다시 수돗물이 맑아진 가운데 이 상태가 지속할지 지켜보는 단계에 들어섰다.

22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문래동 일대 저수조에서 측정한 수돗물 탁도는 기준치인 0.5NTU(탁도단위) 이하를 기록했다.

상수도인 경우 0.5NTU 이하를 기록해야 하며 지하수인 경우는 1.0NTU이하를 기록해야 한다.

수돗물 민원이 처음 들어왔던 지난 20일에는 문래동 부근 수돗물이 최고 0.58 NTU까지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수도사업본부 본부 관계자는 "21까지 저수조 물빼기와 청소를 마치고 1차로 측정한 결과 기준치 이하로 나와서 주민들께 설명해 드렸다"며 "기준치 이하가 안정적으로 나올지가 관건인 만큼 수질검사 팀이 수도관로는 물론 일반 가정 수돗물까지 검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기준치 이하의 탁도가 안정적으로 측정된다는 점을 확인할 때까지 문래동 일대 1042세대에 대한 '수돗물 식수 사용 중단' 권고를 유지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될 수 있는 수도관 교체도 서두를 계획이다.

현재 서울시 전체 상수도관 총연장은 1만3571㎞에 달한다.

서울시는 1984년을 기점으로 노후 상수도관 교체 사업을 시행해 지난해까지 98.7%를 교체했다. 이 사업은 2022년 끝날 예정이다.

다만 도로 굴착 등 여러 절차가 필요한 수도관 교체 작업 특성상 진도가 느려 사업 기간이 길어지면서 설치된 지 30년이 지난 수도관이 현재 전체의 13%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문래동 일대 1.75㎞ 길이 수도관은 46년 전에 설치돼 내년에 교체가 될 예정이었다.

서울시는 붉은 수돗물 사건이 이슈가 되자 예비비를 사용해 수도관을 올해 안에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