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스달 연대기' 사야 송중기, 연인 살해 김옥빈에 복수…은섬 송중기 의식불명, 김지원 사야 몸종 발탁

공유
0


'아스달 연대기' 사야 송중기, 연인 살해 김옥빈에 복수…은섬 송중기 의식불명, 김지원 사야 몸종 발탁

center
22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박상연, 연출 김원석) 7회에서는 사야(은섬의 쌍둥이 형, 송중기 1인 2역)가 타곤(장동건 분)과 결혼하려는 야망의 화신 태알하에게 정면으로 반기를 드는 충격 반전이 그려졌다. 사진=tvN 방송 캡처
'아스달 연대기' 사야 역 송중기가 김옥빈에게 반기를 들었다.

22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박상연, 연출 김원석) 7회에서는 사야(은섬의 쌍둥이 형, 송중기 1인 2역)가 타곤(장동건 분)과 결혼하려는 야망의 화신 태알하에게 정면으로 반기를 드는 충격 반전이 그려졌다.

이날 푸른 객성이 태어난 날 태어난 첫 번째 예언의 아이 사야가 태알하의 야망을 꺾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태알하는 단벽(박병은 분)이 흰산족 수장이자 제사장 아사론(이도경 분)을 연금했다는 소식을 듣고 아사론을 죽인 뒤 단벽에게 혐의를 뒤집어씌우고 연맹장 후보로 거론되는 타곤과 결혼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그 계획은 사야 때문에 산산 조각이 났다. 태알하가 먼저 사야가 사랑하는 여자 몸종 새날이를 죽였기 때문. 사야는 "달이 질 때 만나서 같이 도망가자"며 새날이에게 자신의 팔찌를 채워주었다.

그러나 태알하가 먼저 움직였다. 갇혀 지내던 필경관에서 도망칠 준비를 마친 사야는 태알하가 들어와 새날이를 찾자 자러갔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태알하는 사야 팔목에 피가 뚝뚝 흐르는 새날이가 찼던 금팔찌를 끼워주며 잘 자라고 해 소름을 선사했다. 피묻은 팔찌를 본 사야는 경악했다.

이후 태알하는 해투악(윤사봉 분)에게 무색, 무취, 무미의 독약 비취산을 보여주며 "아사론을 죽이고 단벽에게 뒤집어씌운 후 타곤과 결혼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태알하에게 연금당한 채 양육된 타곤의 양아들 사야가 그 모든 말을 들었다. 사야는 "단벽은 살아 있어야 하고 아사론은 죽어야 하고? 그 반대면?"라며 태알하에게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 사실을 모르는 태알하는 대칸부대 출신 위병단 단장 길선(박형수 분)을 불러 비취산을 손에 쥐어 준 뒤 타곤을 위하는 것이라며 아사론을 죽이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사야가 한 발 먼저 움직였다. 여장을 한 사야는 비밀리에 닭들에게 독약을 탄 사료를 뿌렸고 단벽 손에는 독이 묻은 뿔을 쥐어주었다. 쓰러진 닭을 보고 의아하게 생각한 단벽은 연맹 부족들 앞에서 "산웅(김의성 분) 사망으로 아사론을 연금했다"고 밝혔다. 부족민들은 제사장을 가뒀다는 소리에 "신벌이 내릴 것"이라며 두려워했다.

"아사론이 재판에서 더러운 음모를 꾸몄다"고 밝히던 단벽은 갑자기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반면 길선이 건넨 독약을 먹은 아사론은 살아남았다.

이를 알게 된 태알하는 사야를 찾아가 "정말 너가 그랬냐?"며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복수에 성공한 사야는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이제 서로 주고 받은 거죠"라고 받아쳤다. 태알하가 "주고 받아?"라고 하자 사야는 "태알하님도 내가 마음에 품었던 사람 잃게 했잖아요"라고 받아쳤다. 사야가 "태알하님도 이제 아버지를 잃었다"며 타곤과 혼인하지 못하게 됐다며 비웃어 예언의 아이다운 포스를 과시했다.

한편, 이날 무백(박해준 분)은 또 다른 예언의 아이 은섬이 흰산족 아사혼(추자현 분)의 아들임을 알고 충격 받았다. 은섬은 타곤이 과거 아사혼의 품에서 데려다 키운 사야의 쌍둥이 동생이다.

와한족 달새(신주환 분)와 북쇠(김충길 분)를 구하기 위해 침묵의 무사 양차(기도훈 분)와 싸우던 은섬은 무백 일행에게 쫓기게 됐다. 무백과 정면 대결하던 은섬은 탄야를 구하기 위해 타곤이 이그트라는 비밀을 발설하지 않고 절벽에서 뛰어내렸다.

이에 무백은 비밀리에 은섬을 구해 채은(고보결 분)의 아버지인 아스달 약바치 하림의 집에 숨겨서 치료하기 시작했다.

채은은 와한족 여자아이 도티(고나희 분)가 떨어트린 은섬 엄마 아사혼이 남긴 목걸이를 우연히 보게 됐다. 와한족이 흰산족 목걸이를 가지고 있는 본 채은이 "누구 것이냐?"고 묻자 도티는 "은섬 엄마의 것"이라며 아사혼이 남겼다고 답했다.

집으로 돌아온 채은은 무백과 부친 하림에게 목걸이를 내밀며 "은섬의 엄마 아사혼의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 아사혼과 깊은 연관이 있는 무백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은섬을 지켜봐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푸른 객성에 뜬 날 태어난 세 번째 예언의 아이 탄야(김지원 분)는 태알하 명에 의해 사야의 몸종으로 발탁됐다. 타곤은 필경관에 감금된 사야를 목격한 탄야를 태알하에게 갖다주며 "사야를 봤다. 당분간 거기서 지내게 하라"고 지시했던 것. 해투악은 탄야를 몸종으로 길들이려 했으나 탄야는 반발했다. 사야는 해투악에게 반발하는 탄야를 몰래 훔쳐보며 관심을 보여 관계 진전 기대감을 높였다.

흰산족 아사사칸(손숙 분)이 예언했던 세상을 멸망하게 할 운명을 타고 태어난 세 아이 칼을 상징하는 은섬, 청동 거울을 상징하는 사야, 방울을 상징하는 탄야의 운명이 거미줄처럼 촘촘하게 얽히기 시작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혼혈족인 이그트 임을 숨기고 연맹장이 되려는 타곤, 20년 동안 필경관에 감금돼 모든 서책을 읽은 박학다식한 사야, 의식불명이 된 은섬, 탄야 등이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운명적 이야기를 그리는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18부작.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