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방병무청, KBI그룹 갑을장유병원 지정병원으로 선정

기사입력 : 2019-06-24 16:39 (최종수정 2019-06-24 19: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갑을장유병원 전경. 사진=KBI그룹
경남지방병무청이 김해 갑을장유병원을 최근 지정병원으로 선정했다.

갑을장유병원은 KBI그룹(부회장 박효상) 의료부문 계열사인 갑을의료재단(이사장 박한상) 산하 종합병원으로, 인공관절중점센터, 척추디스크중점센터, 스포츠외상중점센터, 종합검진센터, 인공신장센터, 응급의료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경남지방병무청은 관내 의료시설 가운데 병원급 이상의 의료기관을 병역자원의 수, 교통편의, 병원 운영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 병원을 선정하고 있다며 24일 이같이 밝혔다.

갑을장유병원은 앞으로 병역법 시행령에 따라 병역의무자에 대한 질병, 심신장애 정도의 정확한 판정에 참고자료로 활용되는 병무용 진단서를 발급해 공정하고 정확한 병역처분을 유도한다는 복안이다.

갑을장유병원 관계자는 “장유지역에 거주하는 병역의무자들이 거주 지역을 벗어나 입대 전 병무용 진단서를 발급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게 됐다”며 “입영대상자들의 정확하고 친절한 신체검사와 진료를 위한 의료서비스 제공에 임직원 모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