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붉은 수돗물 사태 "관리 부실에 따른 인재"

기사입력 : 2019-06-24 19: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을 찾았다.

황 대표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처음 발생한 곳인 인천 서구에 소재한 검단중학교를 찾아 급식실 둘러본 뒤 지역 주민들과 함께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황 대표는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는 총체적 관리 부실에 의한 100% 인재"라면서 "사건 발생 20여일이 지나도록 원인규명도 못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학교급식까지 중단되는 상황까지 발생하게 한 정부의 무능한 행정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라마다 송도호텔에서 무궁화 리더스 포럼 특강에서 "장관, 국무총리, 대통령 권한 대행까지 마치고 은퇴 후 정치가 아닌 다른 걸 하려고 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경제를 무너뜨리고 민생을 파탄 낸 것이 일시적 현상인 줄 알았더니 계속 구렁텅이로 가고 있었다"면서 "그래서 나라도 정치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 한국당이 최근에 3번의 큰 선거에서 실패한 이유는 집안끼리 서로 분열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당에 들어갈 때 처음에 강조한 것이 '통합'이며 한국당이 다시 살아나는 출발점도 통합"이라고 덧붙였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오은서 기자 oestar@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