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아! 내손바닥"...수비중 5cm 찢어져 엔트리 말소 전신마취후 수술 KT 비상

기사입력 : 2019-06-26 09:18 (최종수정 2019-06-26 09: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KT가 강백호(20) 부상으로 비상이 걸렸다.

전신 마취 뒤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강백호는 25일 사직 롯데전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 볼넷으로 선취 득점 7회는 2루타를 치며 변함 없는 방망이 실력으로 보여줬다.

하지만 9회말 수비에서 롯데 신본기의 우측 파울 타구를 잡다가 미끄러지면서 손바닥이 찢어졌다.

KT 관계자는 “파울타구를 잡는 과정중 오른쪽 손바닥이 5cm 찢어졌다. 26일 서울로 이동후 수술을 받는다”고 밝혔다. 엔트리에서도 말소됐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