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조 원 몰고 온 사우디 왕세자, 5대그룹 총수와 승지원서 간담회

기사입력 : 2019-06-26 2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에쓰오일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 기념식을 마친 후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함께 기념촬영고 있다. 왼쪽부터 알 트와이즈리 사우디 경제기획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문 대통령, 알 팔레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뉴시스
‘사우디 머니’ 10조 원 규모를 몰고 온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가 국내 5대 그룹 총수들과 깜짝 합동 간담회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청와대 만찬을 마친 뒤 삼성그룹 영빈관인 승지원으로 이동한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들 그룹 총수와 최근 세계 경제 현안 등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투자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총수 가운데 일부는 시내 한 호텔에서 무함마드 왕세자와 단독 미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무함마드 왕세자가 이번 방한 기간에 한국 재계 인사들과의 소통에 특별히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는 평가다.

재계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측에서 먼저 승지원 간담회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면서 "경호 문제도 있고, 과거 승지원이 해외 귀빈들을 모시는 영빈관으로 사용됐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무함마드 왕세자가 방한기간 삼성전자 공장 방문도 검토했으나 일정 문제로 성사되지 못했다"면서 "재계 유력 인사들과의 만남을 계속 요청했다는 후문"이라고 전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