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반대주민대책위 “완주상공 헬기 운항 기만 술책 중단하라”

기사입력 : 2019-06-27 07: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주항공대대의 헬기 소음에 대한 완주군민의 분노가 폭발했다.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반대주민대책위(대표 윤수봉·이세우·김영호)는 26일 전주시청 노송광장에서 ‘완주상공 침범 헬기 노선반대 총궐기대회’를 갖고 “완주군민을 기망한 전주항공대대와 전주시는 즉각 완주군 상공에서 헬기를 운항하지 말고 기만 술책을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이서면 반대대책위와 주민을 포함한 완주군 농민회와 완주군 새마을회, 완주애향운동본부, 완주이장협의회 등 20여 개 단체 700여 명이 대규모로 참석해 이서면 상공 헬기운항 반대 함성을 울렸다.

사전공연과 대회사, 경과보고, 투쟁사, 결의문 발표 등으로 이어진 ‘6.26 총궐기대회’에서 주민대책위는 “완주군과 전혀 행정협의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항공대대는 보란 듯이 완주군 상공을 침범해 이서지면 주민들이 심각한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주민 재산권과 생존권이 달린 문제를 환경영향평가와 최소한의 주민설명회조차 없이 헬기를 운항할 수 있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완주군 상공 헬기 운항은 명백한 원천무효인 만큼 즉각 철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특히 “군부대와 행정기관이 앞장 서 주민들의 행복을 짓밟고 있다”며 “이서면 상공의 헬기 노선이 전면 백지화되지 않는다면 이서주민들의 재산권과 생명권, 헌법이 보장한 행복권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 더 강력한 제 2차, 제 3차 궐기대회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날 가상헬기를 상공에 띄운 뒤 주민 신고로 떨어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등 백지화 관철 뜻을 밝히고 △완주군 상공 헬기 즉각 철수 △완주군민 기망한 전주시장 사과 △폭력적 일방행정 주무부처 관련자 즉각 처벌 등 3개항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에는 완주군 이장연합회(회장 황호년)가 ‘전주항공대대 장주노선 이기적 꼼수 규탄 결의문’을 발표하는 등 완주군민들의 반발이 들불처럼 확산하고 있다.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은 그동안 “전주항공대대가 전주 송천동에서 도도동으로 이전한 올 1월부터 이서면 상공을 하루 30회 가까이 반복 운항하고 있다”며 “반경 1m 이내 주민과 대화조차 나누기 힘든 헬기 소음으로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