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GE어플라이언스와 냉장고 도어제빙 기술 특허 계약 체결

기사입력 : 2019-06-27 11: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전자는 최근 미국 가전업체 GE어플라이언스(GE Appliance)와 프리미엄 냉장고 '얼음정수기냉장고'의 핵심특허 라이센싱을 체결했다. 사진은 도어제빙기능이 탑재된 LG전자 얼음정수기 냉장고 사진=LG전자
LG전자는 최근 미국 가전업체 GE어플라이언스(GE Appliance)와 프리미엄 냉장고 '얼음정수기냉장고'의 핵심특허 라이센싱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GE어플라이언스는 中 하이얼이 美 GE(General Electric) 가전부문을 인수해 미국에 설립한 법인이다.

LG전자와 GE어플라이언스는 해당 특허의 라이선스 계약을 위해 지속적인 협상을 진행해왔다. 특히 LG전자가 GE어플라이언스를 상대로 특허침해금지소송을 제기하기 직전에 협상이 타결됐다.

계약에 따라 GE어플라이언스는 LG전자 특허를 사용한 얼음정수기냉장고를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게 됐다.

LG전자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LG전자가 프리미엄 얼음정수기냉장고에 채택한 독자 기술 ‘도어(door) 제빙’과 관련한 특허 포트폴리오에 대한 것이다. LG전자는 도어 제빙 기술과 관련해 글로벌 기준 등록특허 400여 건을 보유하고 있다.

도어 제빙은 냉동실 냉기를 끌어와 냉장고 도어 안쪽에서 얼음을 만드는 LG전자의 독보적 기술이다. 이와 달리 기존 다른 얼음정수기냉장고는 냉장고 내부 공간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제빙장치를 별도로 탑재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냉장고의 내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게 어려워진다.

LG전자 관계자는 “냉장고 안쪽의 공간 활용성을 높여주는 도어 제빙 기술은 LG전자 얼음정수기냉장고가 미국 시장에서 최고 프리미엄 제품으로 인정받는 데 크게 기여했다”라며 “이 제품은 미국 최고 권위 소비자 잡지가 실시한 제품평가에서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렌치도어 냉장고 가운데 1위”라고 설명했다.

전생규 LG전자 특허센터장(부사장)은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전자의 지적재산권을 적극 보호하고 이를 부당하게 침해하거나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