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KB국민은행, 수출입업무 디지털화를 위해 MOU 체결

기사입력 : 2019-06-27 15: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상선 로고.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은 KB국민은행과 ‘수출입 업무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등 각 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출입업체간 무역서류 정보를 디지털화하고 이를 활용해 복잡한 자금정산 업무도 간소화할 수 있는 통합물류플랫폼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통합물류플랫폼은 수출입 에코시스템 구축사업의 하나로 '선사-관세사-수출입기업' 간 상호 물류(통관)비용 정산 때 디지털화된 각종 무역 서류 정보를 금융에 접목시킨 핀테크(금융과 기술의 결합) 서비스다.

이번 협력으로 현대상선이 화물 운송 관련 주요 정보를 통합물류플랫폼에 제공하면 '선적과 화물 정보', '고객의 자금관리와 전사적 자원관리(ERP) 시스템 정보'를 결합해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일부 수작업이 필요했던 기존 운임 수납 과정을 자동화해 고객 업무 편의성을 개선하고 각종 무역 서류의 디지털화도 가능해졌다.

또한 무역 정보를 바탕으로 관세사들이 은행으로부터 부족한 유동성 자금에 대한 지원을 손쉽게 받을 수 있어 금융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배 사장은 “물류정보의 디지탈화 등 첨단 IT기술 접목을 다각도로 추진 중"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국적 선사로서 국내 수출입 물류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업계와 협력을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