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이어 이번엔 ‘집단 식중독’?

기사입력 : 2019-06-27 19: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천시 교육청 본관. 사진=인천시 교육청
인천시민들이 ‘붉은 수돗물’ 사태에 이어 ‘집단 식중독’ 공포에 떨고 있다.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 급식을 실시하던 인천 지역의 한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에서 학생 10명이 집단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27일 인천시교육청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인천 서구의 모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 학생 10명이 설사와 구토 등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였다.
이 초등학교는 붉은 수돗물 사태로 전날 빵과 삼각김밥, 포도주스 등으로 대체 급식을 실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12일과 21일에도 대체급식을 실시하던 서구지역의 중학교에서 각각 13명의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인 바 있다.

이에 보건당국은 해당 학교에 급식중단과 단축수업 조치를 내리고, 향후 추가 조사를 벌여 노로바이러스 감염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