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北, 비핵화 의지 굳건…대화로 문제 풀고 싶어 해”

기사입력 : 2019-06-27 20: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일본 오사카 웨스틴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오후 일본 오사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변함이 없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을 전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한·중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시진핑 주석이 오늘 오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같은 내용의 방북 결과를 전했다”고 밝혔다.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찾은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후 5시40분부터 40분 간 오사카 웨스턴 호텔에서 회담을 가졌다.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 바 있다.

이날 시진핑 주석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변함이 없다”며 “북한은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 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북한이 대화를 통해 이 문제를 풀고 싶으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 북·미 친서 교환 등은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고 생각한다”며 “북·미 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