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케이뱅크,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일정 다음달로 연기

공유
0


케이뱅크,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일정 다음달로 연기

center
케이뱅크의 유상증자 일정이 다음 달로 또 미뤄졌다.

케이뱅크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당초 이날로 정해졌던 412억원(823만5000주) 규모의 유상증자 주금 납입일을 다음달 12일로 변경했다.
주주사들의 내부 절차 진행상 당초 예상보다 시간이 소요되면서 주금 납입일을 다음달로 연기한 것이다. 앞서 케이뱅크는 지난 20일에도 납기일을 일주일 미룬 바 있다.

납입일이 한번 더 연기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이사회는 필요시 은행장 권한으로 납입일을 다음달 31일로 변경할 수 있도록 정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보다 근원적인 증자 기반 구축을 위해 신규 주주사 영입 등을 포함한 다양한 증자 방안을 기존 주주사들과 협의해 시행할 예정”이라며 “국내 1호 인터넷은행으로서 안정적인 운영을 지속하고 고객들에게 최고의 금융서비스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