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튀니지 수도서 자살폭탄테러…현지 경찰관 등 5명 부상

공유
0


튀니지 수도서 자살폭탄테러…현지 경찰관 등 5명 부상

center
튀니지 수도 튀니스 자폭공격 현장. 사진=뉴시스
북아프리카 튀니지의 수도 튀니스에서 27일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폭탄테러로 경찰 1명이 숨지고, 경찰 1명과 민간인 3명 등 모두 4명이 다쳤다.
이번 테러가 누구의 소행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지 경찰은 자살폭탄 테러범이 도심에서 순찰 중인 경찰들을 목표로 범행을 벌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한편 튀니지에서는 2011년 ‘아랍의 봄’ 시민혁명 이후 반군 세력의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10월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경찰 10명을 포함, 모두 15명이 다쳤으며, 2015년에는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수도 박물관과 수스 해변에서 테러 공격이 펼쳐져 수십 명이 사망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