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일본 보복 맞대응하면 우리 GDP 더 감소"

기사입력 : 2019-07-10 14:09 (최종수정 2019-07-11 1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수출규제에 우리가 맞대응하면 두 나라 모두 경제 손실이 커질 것으로 지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한 '일본 경제 제재의 영향 및 해법' 긴급세미나에서 조경엽 한국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반도체 소재가 30% 부족해지면 국내총생산(GDP)이 우리는 2.2%, 일본은 0.04%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우리가 반도체 및 관련 부품 수출규제로 대응하면 GDP 감소 폭이 우리나라 3.1%, 일본은 1.8%로 커질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도 피해를 받지만, 우리 손실도 확대되는 것이다.

기업들이 물량 확보에 실패해 부족분이 45%로 확대되면 우리나라 GDP 손실 폭은 4.2∼5.4%로 늘어나는 것으로 추정됐다.

조 위원은 "우리가 보복에 나서면 양국 모두 GDP가 평균 1.2%포인트씩 추가 감소하는 '죄수의 딜레마'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조 위원은 "한일 무역분쟁으로 확대될 경우 최대 수혜국은 중국이 될 것"이라며 "중국 GDP는 0.5∼0.7% 증가하고, 우리나라와 일본의 생산이 각각 20.6%, 15.5% 감소하는 반면 중국은 2.1% 증가, 독점적 지위가 중국으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