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트럼프, SNS 서밋서 “IT대기업이 보수성향 사람 차별” 주장하며 제재 시사

기사입력 : 2019-07-12 14: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소셜미디어 서밋’ 회의를 열고 미국 IT 대기업들이 보수성향의 사람들에 대한 취급이 불공평하다며 공격의 고삐를 죄는 한편 이를 ‘규제와 법’에 의한 수단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이번 ‘서밋’에 출석한 것은 각 소셜 미디어상에서 이용제한의 대상이 되고 있는 보수파의 활동가들로 트럼프는 이번 회합에서 IT 각사를 배제했다. 그리고 향후 수주일 이내에 이 문제에 관한 대규모 회합과 진정한 대화를 위한 모임을 개최할 때 IT각사를 초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날 회의에서 트위터를 애용하는 팔로어 6,000만 명이 소셜 미디어들의 정치적 ‘심한 편향’에 의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지론을 펼치며, 일부 보수성향 활동가들이 이용을 금지당하거나 제한을 받고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회합에 따라 소셜 미디어에 제3자가 투고한 유해콘텐츠를 둘러싸고 SNS 사업자를 면책하는 법적 구조를 백악관이 철폐하려고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디지털 권리옹호 활동가들은 ‘통신품위법’ 230조에 규정된 면책조항을 철폐하면 언론의 자유 보장을 잃고 인터넷의 에코시스템(생태계)이 손상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