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산케이, 對韓 수출규제 1주일 일본기업 혼란 휩싸여

공유
0


[글로벌-Biz 24] 산케이, 對韓 수출규제 1주일 일본기업 혼란 휩싸여

"신청서 준비 따라가지 못하고 생산계획 차질도"

center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등에 사용되는 3개 품목의 수출관리 강화를 발동한 지 지난 11일로 1주일이 경과했다.

그러나 일본 산케이(産經) 신문에 따르면 대상이 된 불화수소, 불화 폴리이미드, 레지스트를 생산하는 일본기업 사이에서 혼란이 계속 야기되고 있다. 관리강화 발동으로 개별 출하 때마다 모두 정부에 신청할 필요성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 신문은 도체의 세정에 사용되는 불화수소를 한국에 수출하는 업체 스텔라케미파는 11일 정부에 수출 신청을 일부 시작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미래에 대해서 이 업체는 “정부의 조사기간이 어느 정도 걸릴 것인지에 대해서 좌우되기 때문에 예측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동일한 불화수소 메이커인 모리타화학공업은 “신청 서류의 양이 방대하여 작업이 따라가지 못한 채 계속 준비 중”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생산 계획이 차질을 빚을 우려도 크다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도쿄응용화학공업에 따르면 관리강화 대상인 감광제 레지스트는 반도체의 최첨단 제조공정에 사용되는 고기능 제품이다. 한국 업체는 이러한 레지스트를 사용한 제품의 대량 생산을 주시하고 있으며 도쿄응용화학공업도 그것에 맞추어 생산능력을 증강하고 있다.

현 단계의 수출관리 강화의 영향은 크지 않다고 보여지고 있지만 한국에서의 대량생산이 지연된 경우 도쿄응용화학의 계획에도 영향이 일어나기 쉽다. 게다가 한국정부가 (한일 관계의) 개선안을 발표하지 않으면 대상이 되는 품목은 확대되거나 수출 불허의 가능성도 남아있다.

문제의 3개 품목은 모두 반도체나 유기EL패널의 제조에 필수불가결하다. 그리고 일본 업체 세계전체 생산량의 70~90%의 시장 점유율을 쥐고 있다. 불화수소는 반도체의 세정 등에, 레지스트는 반도체의 기판 표면에 회로를 새길 때에 닦는 감광제로 사용된다.

각 업체는 일본이 아니라 해외 제조 거점을 통해 한국에 수출하는 방법도 남겨두고 있다. 다만 스텔라케미파는 싱가포르의 제조 거점에 관해 “일본의 거점과 비교하여 9분의 1 정도의 제조 능력밖에 없기 때문에 현재의 수출량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고 설명하면서 어디까지나 일본 국내로부터 수출을 모색할 생각이다.

산케이는 “한일 경제는 무역이나 기업 진출 등에서 깊이 연관되어 있다. 한국의 수출품의 관리를 발단으로 일어난 기업활동의 혼란은 앞으로도 파문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