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소형 건물·지하주차장…5G 음영지역 없앤다"

· 5G RF중계기·초소형중계기로 5G 인빌딩 커버리지 구축 본격화
중소기업 디비콤과 공동 개발…원격 모니터링·제어로 신속한 장애 대응 가능

기사입력 : 2019-07-14 10: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기업인 디비콤과 5G RF 중계기와 초소형 중계기를 개발, 설치를 시작한다. LG유플러스 직원과 디비콤 관계자가 5G 중계기를 설치하고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중소형 건물과 지하주차장 등에 국산 무선(RF)통신 중계기를 설치하면서 5G 음영지역을 크게 줄여나간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국내 중소기업인 디비콤과 5G RF 중계기와 초소형 중계기 개발과 상용망 연동을 마쳐 설치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새로 개발된 중계기는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어려운 중소형 건물과 지하 주차장, 소호(SOHO) 등에 설치돼 5G 이용환경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RF 중계기는 주로 중소형 규모의 건물에 설치되고 초소형 중계기는 소호 등에 적합하다.
두 기업은 기지국 공간 확보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초소형으로 개발했으며, 광전송라인 연결 없이 무선으로 기지국과 5G 전파를 송수신 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RF 중계기와 초소형 중계기에 모두 감시용 모듈을 탑재, 현장 출동을 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중계기의 출력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장애 발생시 신속한 확인과 점검,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아울러 노키아, 삼성, 화웨이 등 모든 5G 기지국 장비와 연동할 수 있도록 개발돼 전국 어디서든 활용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의 동반성장 협력사인 디비콤은 LTE용 RF 중계기, 초소형 중계기 등을 개발해 공급해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엔 LG유플러스와 두 가지 종류의 5G 인빌딩용 중계기를 개발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또 다른 강소기업인 삼지전자와 5G 광중계기를 공동 개발해 대형 건물의 인빌딩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있다.

윤오한 LG유플러스 액세스(Access) 담당은 “이번 5G RF 중계기 개발과 현장 서비스로 국내 중소기업과의 상생 활성화와 동시에 5G 인빌딩 서비스 품질을 높여나갈 수 있게 됐다”며 “건물 안에서도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5G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소규모 건물 등을 중심으로 구축을 본격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