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연령층에 잘생기는 콜린성 두드러기?... 항히스타민제 투여해 진정

기사입력 : 2019-07-14 07: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열을 쐬거나 갑작스러운 정서적 자극을 받아 체온이 높아질 때 나는 콜린성 두드러기가 14일 포털에서 관심이다.

콜린성두드러기는 운동 등으로 열을 쐬거나 정신적 스트레스를 겪은 뒤 심부 체온이 1℃ 이상 높아질 때 나타날 수 있다. 만성 두드러기의 5~7%를 차지하며 젊은 연령층에 잘 생긴다.콜린성두드러기의 원인은 아직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체온이 올라갈 때 땀을 내어 체온을 조절하는 신체 반응과 관계가 있다고 알려졌다.

체온이 올라가면 부교감신경은 아세틸콜린을 내는데, 이를 땀샘에 있는 수용체가 받아 땀을 내 체온을 낮춘다. 하지만 이 아세틸콜린을 비만세포가 받으면 콜린성두드러기가 나타난다.
콜린성두드러기는 1~2㎜ 정도의 작은 팽진이 여러 개 나타나고 그 주위에 1~2㎝ 정도의 홍반성 발진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몸통에 많이 생기고 손바닥이나 발바닥에는 생기지 않는다.

두드러기와 함께 심한 가려움증과 따가운 증세가 같이 나타나며, 발한 복통 현기증이 따를 수도 있다. 증상은 몇 분간 지속되다가 보통 한 시간 내에 가라 앉는다.콜린성두드러기를 막기 위해서는 운동, 목욕 등 두드러기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해야 한다.

두드러기가 일어났을 때는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해 진정시킨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