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쏟아진 미국 루이지애나주 주민들 뱀·악어 출몰에 불안

기사입력 : 2019-07-15 08: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폭우로 불어난 물에 잠긴 루이지애나주. /연합뉴스
미국 루이지애나주를 떨게 했던 열대성 폭풍 '배리'는 세력이 많이 약화 됐지만 폭우로 불어난 물에 뱀과 악어들이 출몰 주민들을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미국 폭스뉴스는 14일(현지시간) '물폭탄'으로 불어난 물 때문에 주민들이 뱀, 악어 공격 등 예기치 못한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보도했다.
세인트 터매니 소방국은 "루이지애나의 불어난 물속에서 뱀 여러 마리를 발견했다"라고 전했다.

루이지애나 남쪽 지역인 리빙스턴 패리시에서는 한 가족이 물속에서 악어가 헤엄치는 것을 목격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현지 경찰 당국은 "물속에 어떤 생물이 도사리고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