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번거로운 휴대폰 분실·파손보험금 '서류 작업 없이 곧바로'

17일 블록체인 기술 접목한 '휴대폰분실파손 보험' 서비스 출시
보상 접수 과정 단계별 안내, 진행 상황 실시간 확인…고객 편의성 확대

기사입력 : 2019-07-15 17: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유플러스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업무 절차를 간소화하고, 고객 관점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로 편의를 개선한 휴대폰 보험금 간편 청구 앱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고객들은 17일부터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앱을 통해 번거로운 보험 청구 서류 신청·등록 절차 없이 보상금을 수령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업무 절차를 간소화하고, 고객 관점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로 편의를 개선한 휴대폰 보험금 간편 청구 앱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 앱을 이용하는 고객은 서류를 제출할 불편이 없어지고, 사고 당일에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또 앱에서 보상받을 휴대폰을 선택하고 가까운 매장을 조회해 방문할 수 있어 사고 당일 휴대폰 수령도 가능하다. 기존에는 고객이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파손했을 때마다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수리내역과 영수증 등 각종 증빙 서류를 준비해야 했다.

또 이를 보험사에 직접 팩스로 보내거나 앱, 홈페이지에 첨부해야 보상금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LG유플러스는 업계 최초로 상호간 데이터를 공유하고 동기화하는 기술인 블록체인 분산 원장 기술을 적용, 휴대폰 보험금 지급 과정을 실시간으로 LG전자·KB손해보험과 공유하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시스템은 LG CNS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Monachain)’을 기반으로 개발구축됐다.
이 시스템으로 고객들의 서비스 센터 수리내역, 영수증 등의 정보가 보험사에 바로 공유된다. 기존 보험 청구를 위한 여러 수작업 단계와 서류 심사 시간이 줄어 보험금 수령이 빨라질 전망이다.

보험금을 더 받기 위한 수리 영수증 조작 등의 서류 위·변조 행위도 원천 차단된다. 복잡했던 보상 접수 역시 고객 관점의 UI로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접수 과정을 단계별로 안내하고, 서술형으로 작성하던 13가지 사고 접수 문항은 선택형으로 8가지만 간략히 작성하면 된다. 접수 후 진행 상황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앱은 LG유플러스에 등록된 카드번호나 은행계좌로 로그인할 수 있어, 휴대폰을 분실했더라도 다른 휴대폰으로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통신료를 은행이체로 납부하는 고객은 등록된 은행계좌로 보험금이 자동 지급된다.

LG유플러스는 이 앱으로 보험금 청구정산에 대한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제조사 서비스 센터 역시 고객 응대 시간 절약 등 운영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이번 휴대폰 보험금 간편 청구 시스템은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서비스 이용 고객에게 실질적인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통신사, 제조사, 보험사가 공동으로 개발한 첫 사례”라며 “향후 다른 제조사와 협력해 서비스 이용 범위를 확대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절감된 비용으로 고객 보상 혜택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