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본 대응' 보도자료 정부 발표 전 개인 SNS에 공개 논란

기사입력 : 2019-07-16 08: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된 정부 보도자료를 먼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조 수석은 지난 14일 오후 5시 13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 수출규제조치 WTO 일반이사회에서 논의 예정'이라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오는 23~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WTO 일반이사회에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문제점과 부당성을 적극 설명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자료였다.

그런데 산업부는 이 자료를 14일 오후 5시 27분 출입기자단에 배포했다.

자료가 발표되기 전 청와대 수석의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먼저 공개가 된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언제부터 산업부의 업무가 민정수석 소관이던가"라며 "경제수석이라면 몰라도 민정수석이 관여할 일은 아니다. 본인을 청와대와 국정을 총괄하는 ‘왕수석’이라고 인식하는 오만함이 여과 없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조 수석이 올린 게시물에 대해 "한국 경제의 중요 부분에 타격을 주려는 경제 전쟁이 일본 정부에 의해 개시됐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산업부와 청와대 정책실 간의 논의가 종료되고 즉시 공개 결정된 문서임을 보고받고 공개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적인 대일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 13개의 게시물을 올렸다.

조 수석은 13일 페이스북에 "SBS 드라마 '녹두꽃' 마지막 회를 보는데, 한참 잊고 있던 이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나왔다"며 유튜브에 올라온 '죽창가'를 공유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5일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조 수석이 죽창가를 언급한 것에 대해 "우리가 고민하지 않고 노래 부르고, 페북질하고, 이런 것들이야 공감은 가지만 전략가들이 할 일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은) 그렇게 할 수도 있고, 내 생각에는 정치가들은 그럴 수 있다만, 지금은 전략가가 필요한 시기다. 아주 냉철하게 봐야 된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