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집에서 수제맥주 즐기세요”...LG전자 세계 최초 가정용 수제맥주제조기 선보여

'LG 홈브루',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자동으로 진행

기사입력 : 2019-07-16 10: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전자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 사진=오만학 기자
이젠 수제맥주를 가정에서 손쉽게 즐길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16일 수제맥주를 집에서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세계 첫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LG HomeBrew)’를 출시했다.

LG 홈브루는 캡슐과 물을 넣으면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맥주제조 전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하는 기계다.

LG전자 관계자는 “그동안 상업용 수제맥주 제조기는 있었지만 가정용으로는 세계 최초”라며 “맥주 제조 방식 역시 기존과는 다르게 캡슐형으로 만들어 제조를 보다 손쉽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은 인디아 페일 에일(IPA, India Pale Ale), 페일 에일(Pale Ale), 스타우트(Stout), 위트(Wheat), 필스너(Pilsner) 등 인기 맥주 5종을 제조할 수 있다. 사용자는 취향에 따라 2~3주 만에 약 5리터의 최고급 맥주를 즐길 수 있다. 밀맥주 위트를 만드는 데 약 9일이 소요되며 발효가 가장 오래 걸리는 라거맥주 필스너는 약 21일 걸린다. IPA, 페일 에일, 스타우트 등은 2주 안팎이다.

LG 홈브루에는 LG전자가 자랑하는 생활가전 기술들이 총망라됐다. LG전자는 맥주 종류에 맞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온도, 압력, 시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초정밀 제어하는 마이크로 브루잉(Micro Brewing) 공법을 적용했다. 고객은 제품 전면의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앱을 통해 맥주가 제조되는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 완성된 맥주는 최적의 보관온도 6도(℃)와 차가운 맥주를 위한 4도 중 선택해 보관할 수 있다.

LG전자는 홈브루 출시를 위해 98년 전통의 세계적 몰트(Malt, 싹이 튼 보리나 밀로 만든 맥즙) 제조업체 영국 문톤스(Muntons)와 함께 프리미엄 원료를 담은 캡슐형 맥주원료 패키지를 공동개발했다. 캡슐 패키지는 맥주의 주원료인 맥즙팩 외에 발효를 돕는 이스트(Yeast, 효모), 맥주에 풍미를 더하는 홉오일(Hop Oil), 플레이버(Flavor, 맥주향) 등 3개의 캡슐이 한 세트로 구성돼 있다.

회사는 맛있는 맥주를 만드는 데 중요한 요소인 위생관리에도 신경을 썼다. LG 홈브루에 적용된 온수살균세척시스템이 맥주를 만들기 전, 만드는 도중, 완성한 후에 각각 기기 내부를 세척하고 살균한다. 여기에 케어솔루션 매니저가 6개월마다 방문해 내부 살균, 외부 세척, 필터 교체 등 빈틈없이 제품을 관리한다.

특히 LG전자는 자사가 자랑하는 생활가전 기술인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전기료 부담을 낮췄다. 맥주 5리터를 만드는 데 드는 전기료는 약 1374원이다. LG전자는 LG 홈브루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를 10년간 무상보증한다.

또한 LG전자는 LG 홈브루 구입 방식을 일시불 구입과 렌탈 구입(케어솔루션 서비스) 모두 가능하게 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홈브루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LG홈브루에 적용된 캡슐 패키지는 5가지이다. 고객들은 스마트폰 전용 앱, 온라인몰을 포함한 LG 베스트샵에서 간편하게 캡슐을 구입할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이 다양한 맥주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캡슐 패키지를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올해 국내에서 LG홈브루의 돌풍을 일으킨 이후 내년부터 해외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로 탄생한 LG 홈브루가 최고 원료로 갓 뽑아낸 나만의 맥주를 집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