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독일 아마존 직원 ‘프라임데이’ 맞춰 파업…임금인상, 노동환경 개선 요구

기사입력 : 2019-07-16 1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은 독일 라인베르크에 위치한 아마존 유통 물류센터.


인터넷 통신 판매 대기업 아마존이 전 세계에서 실시중인 유료회원 한정세일 ‘프라임 데이’에 맞추어 독일 국내에 있는 아마존 사업소의 종업원이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단행했다. ‘프라임 데이’는 아마존이 유료 프라임 회원들을 위해 여는 매년 연례세일로 올해는 15~16일 양일간에 걸쳐 실시되고 있다.
파업은 이와 함께 “우리의 소득을 더 이상 할인하지 마라”라는 구호 아래 독일 베르네, 라인 베르크, 라이프치히, 그라벤, 코블렌츠 등의 각 도시에 있는 아마존 사업소에서 14일 밤부터 시작됐다. 독일 통일서비스산업노조(베르디)의 보도담당자에 따르면 파업 참가자는 2,000여명. 동국에서는 2014년 이후 아마존 종업원들이 파업과 시위를 되풀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서 아마존의 대변인은 독일 전체에서 총 1만8,000명 가까운 종업원 가운데 파업에 참여하는 것은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아 업무에 영향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아마존 물류거점의 임금은 동종 업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14일 독일에서 연내에 2,800명 이상의 정규직을 늘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비스산업 노동자의 국제적 조합조직 ‘UNI 글로벌유니언’에 의하면 영국이나 스페인, 폴란드에서도 아마존사업소의 종업원이 임금인상이나 노동환경의 개선을 요구해 데모를 전개하고 있다. 미 조사회사 코어사이트 리서치의 추계에 따르면 올해 ‘프라임 데이’의 매출액은 전 세계에서 58억 달러(약 6300억엔)로 작년의 39억 달러를 크게 넘어설 전망이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