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

기사입력 : 2019-07-16 16: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업체 4사가 16일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을 발족했다. 사진=대한석유협회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는 16일 여의도 대한석유협회 사무실에서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고 대한석유협회가 밝혔다.

대한석유협회에 따르면 이번 컨소시엄은 지난해 3월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이 개정ㆍ공포돼 등록대상인 기존 화학물질을 공동으로 등록하기 위해 이뤄졌다.
화평법에 따르면 연간 1톤 이상 모든 기존 화학물질은 유해성, 유통량 별로 올 하반기부터 ‘30년까지 유예기간에 따라 생산 및 수입업자가 등록해야 한다.

이번에 발족한 컨소시엄은 컨소시엄 대표자, 사업위원회, 사무국으로 구성되며 컨소시엄 대표는 대한석유협회장이 맡게 된다. 사업위원회는 정유사별 각 1인과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으로 꾸며졌으며 사무국 운영·예산 및 비용부담 등의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한다.

석유협회 관계자는 “공동등록 컨소시엄은 등록대상 화학물질을 성공적으로 등록해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며 “정유업계 내 협업으로 등록에 따른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