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日 조치에 부메랑 경고…“日 경제에 더 큰 피해”

“日 조치, 韓 경제성장 가로막아”…“日 의존 탈피 국산화 길 걸어야”
“"한일관계, 주머니 속 송곳”…“국민 힘 모아달라, 초당적 협력해야”

기사입력 : 2019-07-16 19: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한 발언을 마친 뒤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경고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잇단 조치 철회 촉구에 일본 정부가 반응이 없자 일본의 이번 조치가 일본 스스로의 경제를 옭아매는 부메랑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가 한국 경제의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제한으로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의 의도가 거기에 있다면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은 당초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대법원판결을 조치의 이유로 내세웠다가 개인과 기업 간 민사 판결을 통상문제로 연결 짓는 데 대해 국제 사회의 지지를 얻지 못하자 우리에게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제재 위반 의혹이 있기 때문인 양 말을 바꿨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고 문 대통령은 “이는 4대 국제수출 통제체제를 모범적으로 이행할 뿐 아니라 유엔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제재 틀 안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과거 여러 차례 전 국민이 단합된 힘으로 경제 위기를 극복했듯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며 “오히려 일본과의 제조업 분업 체계에 대한 신뢰를 깨뜨려 일본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 다변화나 국산화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일을 우리 경제의 전화위복 기회로 삼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외교적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는 한편으로 기업이 이 상황을 자신감 있게 대응해 나가도록 필요한 모든 지원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민도 자신감을 갖고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나가도록 힘을 모아 달라”며 “우리 국력은 숱한 위기를 극복하며 키워온 것으로, 지금보다 더 어려운 도전을 이겨내면서 오늘의 대한민국 이뤘다”고 부연했다.

그는 국회와 정치권의 초당적인 협력을 주문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