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노사, 두달만에 임단협 재개

기사입력 : 2019-07-16 19: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현대중공업 노사가 상견례 이후 2개월 넘게 갖지 못한 올해 임금협상과 단체협약을 16일 재개했다.

노사는 이날 울산 본사 생산기술관 회의실에서 교섭을 가졌다. 교섭에는 한영석 사장과 박근태 노조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center
현대중공업 노사가 교섭을 재개했다. 사진=현대중공업
노사 대표는 이 자리에서 향후 매주 2차례 교섭을 열고, 2주에 1번은 사장이 교섭에 참석하는 기본합의서를 마련했다. 올해 교섭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다.

노사는 5월 2일 상견례 이후 사측 위원 대표성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여 2개월 넘게 교섭을 진행하지 못했다.
노조는 교섭 난항을 이유로 지난달 25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 신청을 냈고, 중노위가 양측에 성실 교섭을 권유하는 행정지도 결정을 내리자 이날 교섭이 재개됐다.

한 사장은 “한 발씩 서로 이해해서 교섭을 잘 해보자. 빨리 회사가 안정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 지부장은 “늦은 만큼 허심탄회한 대화로 속도를 내서 교섭하자”고 말했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 난항을 이유로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15일 착수했다.

한편,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내놨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n59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