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폰과 에키드나 사이에 태어난 괴물 키마이라?...입으로는 타오르는 불과 함께 난폭한 기운 내뿜어

기사입력 : 2019-07-16 19: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티폰과 에키드나 사이에 태어난 괴물 키마이라가 16일 포털에서 관심이다.

키마이라는 머리가 셋이 있는 동물로 양(혹은 염소)과 사자와 뱀의 모습을 전부 가지고 있으면서 입으로는 타오르는 불과 함께 난폭한 기운을 내뿜는다. 가축을 잡아먹고 나라를 황폐하게 하는 등 사람들을 괴롭히다 페가소스와 벨레로폰에 의해 처단된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