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라이온 킹’ 17일 개봉…사운드 특별관서 ‘귀 호강’ 해볼까

기사입력 : 2019-07-16 20: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영화 '라이온 킹'.(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디즈니 실사영화 '라이온 킹'이 북미보다 2일 빠른 17일 개봉한다. 예매율은 16일 오전 9시 기준 59.7%로 압도적 1위다. '라이온킹'은 지난 12일 중국에서 먼저 개봉해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라이온 킹'의 높은 사전 예매율은 최근 디즈니 실사영화 시리즈에 대해 높아진 관심으로 보인다.

더구나 국내에선 메가박스 사운드 특별관 'MX'에서 개봉이 예정돼 있어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MX는 돌비의 영화 음향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를 적용, 진화된 입체음향을 선사한다.

메가박스는 "아프리카 초원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경이로운 비주얼과 귀를 감싸는 수많은 명곡들이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했다.

‘라이온 킹’은 아버지를 잃고 삼촌 '스카'(치웨텔 에지오포)한테 왕위를 빼앗긴 '심바'(도널드 글로버)가 '날라'(비욘세)와 친구들과 함께 진정한 자아와 왕좌를 되찾는 이야기다.

'아이언맨' 시리즈와 '정글북'(2016) 등을 연출한 존 파브로(53)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미국 래퍼 겸 배우 도널드 글로버(36), 팝스타 비욘세(38), 배우 제임스 얼 존스(88)·빌리 아이크너(41), 영국 배우 치웨텔 에지오포(42), 캐나다 배우 세스 로건(37) 등이 성우로 나섰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