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이 추진하는 문재인 정권 과거사진상규명특위 이름은 ‘야드바셈’?

“부역한 언론인, 검사, 공무원, 다 꼼꼼하게 기억애 놔야”

기사입력 : 2019-07-16 21: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조롱일까? 진심일까?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어차피 이 다음에 자유한국당이 정권을 못 잡으면 이 나라가 망할 게 자명하기 때문입니다”라며 “우리도 정권 잡으면 과거사진상규명특위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는 글을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소주성, 북한동력선 정박귀순, 태양광사업, 탈원전, 왕따 외교, 문다혜 해외 이주, 문준용 취업비리 의혹 등을 모두모두 다룰 특위 말입니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다룰 특위를 만들자는 제안을 했다.

민 의원은 “그러려면 이상한 판결 내린 판사, 부역한 언론인, 검사, 공무원들도 다 꼼꼼하게 기억해 놔야 될 겁니다. 그래서 그 사건과 인물들을 미리 분류하고, 기억하고, 갈무리해 놓을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있는데 그 이름으로 뭐가 좋을까요?”라고 밝혀 이미 특위 구성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민 의원은 이 글에서 특위 이름까지 제안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신적폐 특별위원회? 문재인 정권 실정 특별위원회? "그 이름을 기억하라"는 뜻의 히브리어인 "야드바솀 특별위원회"는 어떨까요?”라며 글을 마쳤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