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케 마이요 감독 '에바 위험한 관계' 명대사는?... “에바 눈을 감으면 뭐가 보이니” “알렉스 나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거죠”

기사입력 : 2019-07-17 15: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2011년 개봉한 영화 ‘에바 위험한 관계’가 포털에서 17일 관심을 끌고 있다.

드라마 판타지로 키케 마이요 감독 작품이다.

로봇 개발자인 ‘알렉스’는 외국 유학생활을 마치고10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다. 그를 처음 맞이한 사람은 대학에서 교수로 지내고 있는 그의 동생 ‘데이비드’였다. 데이비드의 마중을 받은 알렉스가 처음으로 간 곳은 그의 대학 시절 은사 ‘줄리아’가 있는 대학교였다. 알렉스가 10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온 것도 사실 줄리아의 요청 때문이었다. 줄리아는 알렉스에게 ‘SI-9’이라는 로봇을 보여주었다.

SI-9는 과거 알렉스가 설계한 로봇이었다. 로봇은 골격구조, 근육 메커니즘, 그리고 외피까지 모두 조립되어 있는 상태로, 아이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이 없었다. 그것은 바로 ‘정서 지능 소프트웨어’였다. 줄리아가 알렉스를 부른 이유는 그에게 SI-9의 ‘정서?지능 소프트웨어’ 개발을 부탁하기 위해서였다. 알렉스는 그녀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한다.

줄리아와 함께 집으로 가기 위해 차에 타던 알렉스는 과거 자신과 연인관계였던 ‘라나’가 야외에서 학생들에게 강의하는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된다. 라나의 그 모습을 뒤로 한 채, 알렉스는 줄리아와 함께 아무도 살지 않는 자신의 옛집으로 향한다.

명대사는 “에바 눈을 감으면 뭐가 보이니” “알렉스 나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거죠”등이 꼽히고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