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19일부터 5G로밍 시작"…과기정통부 신고는 '깜빡'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와 공동으로 핀란드서 5G 로밍 서비스…19일부터
5G 로밍 첫 개시 기념해 5G 체험 서비스 차원 5G 로밍요금제 추후 신설
SKT, 17일부터 스위스서 5G 로밍 시작…12일 과기정통부 약관 신고 마쳐

기사입력 : 2019-07-17 20: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유플러스가 핀란드에서 19일 부터 5G 로밍 서비스를 개시하지만 과기정통부에 이용약관 신고는 미처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핀란드에서 5G 로밍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지만, 과기정통부에 이용약관 수정 신고를 채 마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LG유플러스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일 세계 최초로 5G 로밍 상용 테스트에 성공하고 19일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발표했지만, 과기정통부에 아직 이용약관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르면, 기간통신사업자는 전기통신서비스 요금이나 이용약관을 과기정통부에 신청해야 한다. 이를 생략해 허가받지 않았거나 신고되지 않은 서비스는 제공될 수 없다.

1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LG유플러스 관계자는 “19일부터 서비스가 본격 시작되므로, 그때까지는 이용약관 신청을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별도로 5G 로밍요금제를 만든 것이 아니라 기존 LTE 로밍 요금제를 신청한 5G 가입자들이 자동으로 5G 망을 사용하게 되는 구조라 신고를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19일부터 핀란드의 1위 유무선 통신사인 엘리사와의 제휴를 맺고, LG전자의 V50 씽큐 스마트폰 보유자의 경우 핀란드에서 5G 속도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5G 로밍 서비스 첫 개시인 만큼 핀란드 출국 고객에게 우선적으로 5G 로밍 서비스를 체험하는 기회를 주되, 추후에 5G 로밍 요금제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유럽, 아시아 등 해외 유수 이동통신 파트너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5G 로밍 제공국가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6일 SKT 역시 오는 17일부터 스위스 1위 통신사 스위트콤과 손 잡고 스위스에서 5G 로밍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SKT의 경우 이미 지난 12일 과기정통부를 상대로 이용약관 변경 신고를 마친 것으로 확인되면서 둘 사이의 표정은 엇갈렸다.

KT의 5G 로밍 서비스는 올해 안에 개시될 예정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