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신성철 KAIST 총장, 16일 러시아 대학혁신 컨퍼런스 초청 기조 강연

신성철 KAIST 총장, 16일 러시아 대학혁신 컨퍼런스 초청 기조 강연

center
16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러시아 대학혁신 컨퍼런스에서기조강연을 하고 있는 신성철 KAIST 총장.(사진=KAIST)


신성철 총장이 16일 ‘빠른 국가 발전을 위한 대학의 역할과 책임(Role & Responsibility of University for Rapid National Development)’을 주제로 기조 강연과 함께 주 토론자로 나서 한국경제의 혁신적인 성장과 KAIST의 혁신사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KAIST는 17일 이 대학 신 총장이 러시아 교육부 후원 러시아 대학혁신 컨퍼런스, 일명 ‘아일랜드(Island) 10-22’의 초청을 받아 15일부터 러시아를 방문 중인 가운데 이같은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러시아 대학혁신 컨퍼런스(이하 Island 10-22)’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대학혁신을 위해 러시아 정부가 후원하고‘러시아 MIT’로 불리는 스콜텍(Skoltech)대 등 여러 대학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컨퍼런스다.

스콜텍(Skoltech) 대학은 러시아 내 대학혁신을 위해 러시아 정부가 미 MIT와 협력해 러시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모스크바 Skolkovo 지역에 2011년 설립한 연구중심 대학이다.

행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2회 째다. 모스크바에서 지난 10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열리는 이 컨퍼런스에는 러시아 전국의 대학 총장들과 산·학·연 관계자 1,500여 명이 참석 중이다.

신 총장은 16일 이뤄진 기조 강연을 통해 1950년대 세계 최빈국에서 출발했던 한국경제가 불과 반세기 만에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빠르게 성장한 여러 가지 동인(動因)을 설명하고 특히 한국 정부의 비전과 혁신정책을 통해 설립된 KAIST가 한국의 반도체 등 첨단산업과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역할을 자세히 소개했다.

KAIST 관계자는 신 총장이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 대학의 근본적인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제시해 참석자들로부터 높은 관심과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고 밝혔다.

center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러시아 대학혁신 컨퍼런스에서 기조강연을 마친 신성철 KAIST 총장이 주요참석자들과 토론하고 있다.(사진=KAIST)


신 총장은 특히 이날 기조 강연에서 교육 혁신을 위해 현재 KAIST가 추진 중인 도전·창의·배려의 소위‘C3’ 인재상에 관해 설명하고 연구혁신을 위해서 전공을 초월한 ‘초학제 융합연구’의 중요성과 함께 기업가정신 대학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혁신의 역할임을 강조했다.

신 총장은 기조 강연 직후 열린 학회 주요 참석자들과 가진 공개 좌담회에서는 주 토론자로 참여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혁신과 역할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이는 한편 토론 후에는 러시아 언론 매체들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